신흥종교? 납북? 사건의 전말은? 당황사 배우 윤영실 실종 사건,

 

24일 방송된 SBS 신규 파일럿 네가 혹사하는 동안 2부에서는 세간에 떠도는 음모론을 소재로 시나리오를 완성하고 싶은 제작자 윤종신, 그리고 그가 초청한 멤버인 영화감독 장진, 변영주와 개그맨 송은이, 배우 봉태규 장영남과 공학박사 출신 작가 곽재식 등 6명의 본격 음모론탐닉입니다.

이날 변영주 감독이 가져온 시나리오는 1986년에 실제 만들어진 전단 한 장에서 시작됩니다. “사람 찾아요” 나이 30살 호리호리한 체격에 하얀 미인, 전단 속 여인의 정체는 1980년대 톱 모델이자 배우 윤영실이었습니다.

윤영실의 누나 오수미, 그리고 사실혼 관계에 있던 신상옥 감독의 납북과 탈북 후 오수미와 재혼한 김중만 사진작가의 실종 등 복잡한 사건들이 공개됐습니다.

윤영실 실종사건은 1986년 5월에 발생했습니다. 당시 배우로 활동했던 언니 오수미는 동생과 연락이 되지 않아 집으로 찾아갔지만 동생은 없었어요.

경찰 조사 결과 외부 침입 흔적도 없고 출입국 기록도 없지만 유명 배우 실종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언론은 사건을 크게 다루지 않고 있습니다.

당시 풍문으로 전두환의 동생 전경환이 운영실을 청남대로 초청했지만 윤영실이 거절했고 이후 강한 압박으로 청남대로 갔지만 이후 청남대로 넘어갔다는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그리고 두 달 뒤 오수미와 재혼한 김중만 작가가 실종됐습니다. 이날 TV에 공개된 김중만 작가의 35년 일기에는 “힘들게 다시 귀국한 나는 1986년 어느 날 두 번째 추방당했다. 이유는 모르겠다. 법무부 출입국관리직원들에 의해 연행돼 곧바로 출발하는 LA여행 비행기에 실려 난생 처음 미국에 가게 됐다. 당시 내 나이 32세였다고 밝혔다.

윤영신 실종 두 달 전 신상옥 감독이 탈북한 사건, 윤영실 실종 6년 뒤인 1992년에는 누나 오수미 씨가 하와이에서 브레이크 파열로 교통사고를 당해 숨지는 등 잇따른 사건 사고에 음모론이 불거졌습니다.

한편 몇 년 전 과거 윤영실 동료가 홍콩에서 윤영실 배우를 목격했다는 목격담도 공개돼 놀라움을 자아냈습니다.

한 동료는 직원들과 구두 가게에 들어갔는데 귀부인이 들어올 때 윤영실과 또 같이 있었다. 그래서 이 사람 윤영실 아니야?하면서 들으라고 한국말로 크게 말했다”며 “그런데 그 말을 들은 그 사람이 신발을 보며 웃고 있더라”고 주장했다.

이런 사건을 접한 송은이는 “어쨌든 이건 개인사가 아니다. 단순히 개인 실종이 아니라는 것만은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얻었다.